너무 사랑스러워! 타인의 차를 긁은 초중생이 남긴 쪽지가 모멘트를 뜨겁게 달궈…

10월27일  하북성 창주시 헌현의 한 초중3학년 학생이  친구와 함께 도서관에 가려고  자전거를 타고 고어거리를 지나다  부주의로 흰색자가용차를 긁었다.  이 남학생은 자리를 뜨지 않고   … 차를 옮기다 종이 쪽지를 발견    10월27일 아침 창주시헌현의 왕선생이 예전처럼 차를 몰고 고어거리에 있는 공사장으로 일하러 갔다. 공사장에 도착한 그는 길옆에 차를 세웠다.     왕선생은 기자에게 그가 오후 두시경에 […]